Ken Burns: 우리는 아마도 미국 역사상

Ken Burns: 우리는 아마도 미국 역사상 가장 어려운 위기에 처해 있을 것입니다.

Ken Burns: 우리는

티엠직원모집 새로운 다큐 시리즈에서 영화 제작자는 홀로코스트와 미국의 무관심을 되돌아보고 우리가 지금 있는 곳으로 연결합니다.

Ken Burns는 교통량이 많은 곳에서 운전을 하고 있으며, 자신이 태어난 뉴욕에서 그가 살고 있는

뉴햄프셔에서 목가적인 화려함 속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는 1979년에 큰 마스터플랜을 수행하기 위해가 아니라 재정적 절망에서 움직였습니다.

“제가 첫 영화를 찍고 있었는데 뉴욕에서 굶주림과 집세가 오르고 있었는데 살 여유가 없었습니다.”라고 다큐멘터리 작가는 전화로 회상합니다. “저는 우리가 하는 이 노동 집약적 작업에서 자연과의 연결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나 Burns의 데뷔작인 Brooklyn Bridge가 오스카상 후보에 올랐을 때 친구들과 동료들은 Burns가

뉴욕으로 돌아가거나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그들을 놀라게 했다. “나는 가장 크고 가장 중요한 직업적 결정을 내렸고, 그것은 남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자연 속에서 산다. 계속 걸으면서 머리속에서 편지쓰기와 스피치쓰기, 대본쓰기,

대본 수정과 편집을 많이 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그리고 저는 우연히 이 나라의 특히 아름다운 지역에 살고 있습니다.”

아마도 Burns가 미국 경험에 대한 전형적인 연극인 Thornton Wilder의 Our Town에 영감을 준 뉴햄프셔에 정착한

것은 우연이 아닐 것입니다. 뉴잉글랜드의 공기는 그가 남북 전쟁, 전쟁(2차 세계 대전에 관한) 및 베트남 전쟁에 대한 서사시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야구, 컨트리 음악, 재즈 및 국립 공원의 문화 연구; Roosevelts, Hemingway,

Muhammad Ali 및 Benjamin Franklin에 걸친 프로필.

Ken Burns: 우리는

이제 번즈, 린 노빅, 사라 보스타인이 감독 및 제작하고 제프리 워드가 각본을 맡은 PBS 시리즈인

The US and the Holocaust가 나옵니다. 6시간에 걸쳐 나치의 유태인 박해와 대량 학살에 대한 미국의 잘못된 대응을 살펴보고 대량 학살을 멈추기

위해 달리 할 수 ​​있었던 일은 무엇인지 묻는다. 성우는 Liam Neeson, Matthew Rhys, Paul Giamatti, Meryl Streep, Werner Herzog, Joe Morton 및 Hope Davis가 있습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한 교회에서 9명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교인을 총으로 살해한 딜런 루프의 이미지로

도발적으로 끝나기 때문에 번스의 가장 교훈적인 영화일 수 있습니다.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불타는 횃불을 들고 행진하는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유대인은 우리를 대체하지 않을 것입니다!”를 외치고 있습니다. 피츠버그의 회당에서 11명의 숭배자들을 살해함; 그리고 2021년 1월 6일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들에 의한 미 국회의사당 습격.

“이 시리즈를 시작하는 방식은 미국의 반유대주의, 인종차별, 악의적인 노예무역, 외국인 혐오증, 토착주의, 우생학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그렇게 해야 했습니다.”라고 그는 설명합니다. “그러면 우리는 눈을 감지 않고 이것이 현재와 운율이 맞지 않는 과거의 편안한 척하지 않을 의무가 있습니다.”

번스는 2016년 6월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교 졸업식 이후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에 대해 경고하고 있습니다. 6년 후 트럼프 대통령이 된 그는 그 어느 때보다 걱정이 많습니다.

“이전의 세 번의 큰 위기 이후, 저는 우리가 미국 역사상 네 번째이자 아마도 가장 어려운

위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 가지는 내전, 대공황, 제2차 세계대전,More news